민주

한국 “반문·반조국 연대” 제안…민주 “정쟁 분풀이 멈춰야” / KBS뉴스(News)

페이지 정보

작성자 KBS News 작성일19-09-10 00:00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조국 장관 임명에 자유한국당은 조 장관 파면을 위한 국민 연대를 제안했습니다.
당장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를 함께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정쟁과 분풀이를 멈추라고 맞서며, 검찰 개혁 필요성을 강조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조국 장관 임명을 폭거로 규정하고,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뜻을 같이하는 야권과 시민, 사회단체가 연대해 무너져 가는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조국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의 폭정을 막기 위해 분연히 일어서 싸워 이겨야 합니다."]
바른미래당도 청와대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조국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추석 전날과 매주 토요일, 광화문에서 촛불 집회도 열기로 했습니다.
오늘 바른미래당 회의에는 유승민 의원도 이례적으로 참석해 국민의 저항권으로 정권을 끝장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별도 회동을 통해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를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민주당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추진 등 야당의 움직임에 대해 정쟁보다 못한 분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가 해임건의안에 부정적이어서 본회의 통과가 어렵다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도 검찰 비판에 집중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은 어떠한 경우에도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는 국민의 명령을 명심하길 바랍니다."]
민주당이 특히 조국 장관 일가 수사 과정에서 검찰이 피의사실을 유포했단 의심에 대해 제대로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40건 1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oonitaikeong.pe.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