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민주, 원종건 논란 거듭 사과...한국, 현역 컷오프 기준 논의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20-01-28 00:00 조회29회 댓글0건

본문



이해찬 ’원종건 논란’ 사과…"심려 끼쳐 죄송"
부실 검증 등 인재 영입 ’잡음’ 차단하려는 의도
하위 20% 의원 ’입단속’…"긍정도 부정도 말라"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미투' 파문으로 당을 떠난 총선 영입 인재 원종건 씨 논란에 대해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공천관리위 회의를 열어서 현역 컷오프 기준을 논의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민주당의 총선 영입 인재 원종건 씨 '미투' 파문이 계속되고 있는데, 이해찬 대표가 직접 진화에 나섰다고요?

[기자]
이해찬 대표가 직접 공개적으로 사과했습니다.

영입 인재가 사퇴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면서 당 대표이자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밝혔습니다.

철저한 진상조사와 향후 영입할 인재들에 대한 사전 점검 강화도 약속했습니다.

총선을 위해 영입한 인재들을 둘러싸고 부실 검증과 같은 잡음이 계속 불거지자 확실하게 끊고 가야 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 공천 심사와 경선에서 불이익을 받게 될 하위 20% 평가를 받은 의원들에 대해서는 철저히 입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소속 의원들에게 하위 평가에 대한 언론의 취재 요구에 긍정도, 부정도 아닌 입장을 견지해달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평가 취지는 해당 의원들에게 경선 기회를 보장하는 데 있지 정치인으로서 명예를 실추시키는 데 있지 않다고 설명하며 단일대오를 갖추자고 설득했습니다.

[앵커]
한국당도 현역 컷오프 기준을 논의한다고요?

[기자]
한국당은 오늘 공천관리위 3차 회의를 엽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현역 공천 배제, 그러니깐 컷오프 기준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한국당 공천관리위는 이미 현역 의원들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힌 만큼 여론조사 등을 물갈이 밑바탕으로 삼아 구체적인 기준들을 정할 전망입니다.

이미 당 총선기획단에서 현역 30% 컷오프, 전체 50% 물갈이를 기준으로 정했고,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도 이보다 높은 수준의 인적 쇄신의 필요성을 밝힌 상태입니다.

컷오프 대상이 되는 현역 의원들의 거센 반발을 넘어설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동시에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사이의 통합 논의도 계속되고 있는데요.

이번 달이 끝나기 전에 양당 간에 큰 틀의 합의가 이뤄지고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만날 거라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4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oonitaikeong.pe.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