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조리조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크리미 조회 16회 작성일 2020-11-22 16:07:01 댓글 0

본문

'30년 수안보 스키장' 역사 속으로ㅣMBC충북NEWS

[앵커]
충주 관광의 큰 축일 뿐 아니라,
충청권에서 유일했던 수안보 스키장이
역사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영업 중단 4년 만에
이젠 리프트 등 각종 시설물 철거마져
모두 마무리됐습니다.
지역 사회의 아쉬움 속에
새로운 활용 방안이 모색되고 있습니다.
임용순기잡니다.
[기자]

한 때는 줄까지 서가면서
스키어들로 장사진을 이뤘던
충주 수안보 스키장. (전환)

지금은 50헥타르가 넘는 산자락이
허허벌판이 됐습니다.

하루 수 천 명을 실어 날랐을 리프트와
철제 기둥들도 오간데 없이 사라졌습니다.

잡쓰레기 더미 한 모퉁이에서나
그 흔적을 찾을 수 있습니다.

리프트 등의 시설물은
토지 소유주인 산림청 산하 국유림관리사무소가
지난 주까지 2주 동안 철거를 마쳤습니다.

(SU) "이로써 지난 1989년 문을 연 이후 충청권에서 유일하다는 명성과 함께 한 시대를 풍미했던 수안보 스키장은 개장 30년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습니다."

오로라벨리 스키장으로 출발한 수안보스키장은
지난 1994년엔 사조마을리조트 스키장,
2014년엔 이글밸리 스키리조트로
이름과 사업주가 바뀌면서 변화를 꾀했지만
수 년 전 폐업 이후 회생에 실패했습니다.

수십년 동안 지역경제 성쇠와 괘를 같던 만큼
지역 주민들이 바라보는 스키장 폐쇄는
남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이만옥 / 충주시 수안보면]
"쌍두마차로 와이키키와 스키장이 연결됐을 때 수안보 경기가 전성기를 이뤘었는데. 양쪽이 다 무너지고 나니까 수안보 경기가 헤메고 있습니다. 너무 힘들고요"

충주시는 수안보 스키장 토지가
72%는 국유림, 27%는 사유지인 점을 고려해
새로운 활용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레저스포츠시설과 온천 휴양 숙박 시설 등이
갖춰진 종합레저시설 건설을 목표로
200억원이 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김기홍 / 충주시 관광과장]
"문체부에서 실시하는 2020년 계획 공모형 공모사업에 신청하려고 지금 준비하고 있습니다."

한 때는 중부권 최대 스키장이었다가
아련한 추억으로 남을 충주 수안보 스키장.

이젠 그 빈자리를 채우기 위한 고민이
지역 사회를 무겁게 누르고 있습니다.
MBC뉴스 임용순입니다.

[코오롱] 사조리조트

넥스프리 2000.

사조리조트 수안보지점 (Suanbo Sajo Resort)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사조리조트 수안보지점 (Suanbo Sajo Resort)
수안보 사조리조트 스키장, 콘도미니엄, 유스호스텔, 연수 시설, 위락 시설이 있다. 스키장은 초보자용 2면, 초중급자용 1면, 중급자용 4면, 중상급자용 1면, 상급자용 1면 등 총 9면의 슬로프와 4기의 스키리프트, 눈썰매장을 갖추고 있다.

【내용보기】 http://chungju.grandculture.net/Contents/Index?contents_id=GC01900405
【저작권】한국학중앙연구원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742건 98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oonitaikeong.pe.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